본문 내용 바로가기

언론보도

꿈의 크기만큼 희망이 자랍니다

인하대 학생 80명 내달 2일까지 옹진 섬에서 교육·환경정화 봉사

(재)인천인재육성재단 Date. 2019.07.23 조회수   149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기호일보 인하대학교 학생 80명이 대청도로 봉사활동을 떠난다.

인하대는 22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12일간 인천시 옹진군 대청도와 소청도를 찾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 프로그램과 환경정화활동 등 섬 주민들과 함께 하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한다.

인하대는 2년 전부터 장봉도와 덕적도 등 인천 인근 섬에서 2박 3일 일정으로 해 오던 봉사활동을 올해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 인천시와 인천인재육성재단 지원을 받아 참여 인원과 봉사활동 기간이 대폭 늘어났다. 참가 학생 역시 확대해 학생사회봉사단 ‘인하랑’ 학생들로 제한했던 것을 일반 학생들도 함께 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활동에 참여하는 황건우(24·아태물류학부)씨는 "섬 주민들을 만나고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는 일은 또 다른 인천을 만나는 시간"이라며 "내가 사는 지역을 이해하는 데 이만한 기회는 없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봉사활동의 핵심은 교육봉사다. 멘토링을 중심으로 운영된다. 인하대생 30명과 대청초 학생 30명이 일대일로 짝을 이뤄 진행된다. 각 과정별 수준에 맞는 과학실험, 체육·미술활동이 마련돼 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목록보기